UPDATE : 2021.7.26 월 16:58
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사설
[社說] 레미콘 사태 해결방안 없나
조일근 편집위원장 | 승인 2021.07.15 09:32 |
조일근 편집위원장

레미콘 노사간 갈등이 2개월을 넘어서고 있다. 영광 지역 경제에 미치는 악영향도 갈수록 커지고 있는 것은 불문가지다. 회사 측과 노조 측은 서로 일방적 주장만을 되풀이 하고 있다. 회사 측은 민주노총 탈퇴를 전제조건으로 내걸고 있다. 반면 노조 측은 ‘절대불가’를 고집하고 있다. 양측은 서로 물러날 수 없다고 강경한 방침을 밝히고 있다. 내가 옳고 너는 틀렸다는 주장만 되풀이하고 있으니 협상의 물꼬가 트이지 않는 것은 당연하다.

이 같은 사태의 장기화로 양측 모두 만만찮은 경제적 손실을 입고 있음은 물론이다. 이해를 다투는 이들 당사자 뿐 아니라 지역경제에 미치는 악영향도 적지 않을 것이다.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가 레미콘 파동으로 더욱 위축될 것은 자명한 이치다. 두 당사자는 물론 레미콘을 제때 공급 받지 못하는 지역 건설업계의 손실도 만만찮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실제 고통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양 당사자 못지않다.

레미콘 공급을 제 때, 제 가격에 받을 수 없는 건설업계의 고충도 이해한다. 양측의 합의가 늦어질수록 이같은 폐해는 눈덩이처럼 커져 지역 경제 위축으로 이어질 것이 뻔하다. 협상은 양측이 서로 한 발짝씩 양보해야 이루어질 수 있는 것이 상식이다. 하지만 서로 상대의 양보만 고집하고 있으니 당자자간 합의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다. 시간이 갈수록 지역에 미치는 악영향은 눈덩이처럼 커질 것은 뻔하다.

이제 당사자 간 합의는 기대할 수 없는 국면이다. 영광군이 나서 해결책을 모색했으나 성과가 없다. 이개호 의원 측에 해결을 요구했으나 성과가 없자 노조 측이 정당 사무실을 점거 농성하고 있는 실정이다. 사태가 길어질수록 지역사회에 미치는 영향도 눈덩이처럼 커질 것은 뻔하다. 이에 정·관·노·사와 시민사회가 사태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하는 바다. 영광군과 군의회, 이개호 의원과 지역사회 대표자가 머리를 맞대고 해결책을 마련하자는 것이다.

열차가 마주보고 달리면 결국 두 열차 모두 탈선한다. 마찬가지로 양측이 제 주장만 고집하면 양측 모두 파탄의 길로 갈 수박에 없다. 누가 아쉬운가 보자는 식의 대립은 합리적이지 않다. 서로 한 발짝 씩 양보할 수 있는 명분을 찾아야 한다. 작은 지역사회에서 양측이 원수처럼 싸우는 것은 보기도 좋지 않을 뿐 아니라 양측 모두에 상처만 안길 뿐이다. 서로 한 발씩 양보를 전제로 한 지역사회 차원의 대안 마련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한다.

조일근 편집위원장  news@ygweekly.com

<저작권자 © 영광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광군민신문 소개광고안내구독신청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영광미디어 영광군 영광읍 중앙로 19  |  대표전화 : 061-352-0120  |  팩스 : 061-351-9401
등록번호 : 전남, 다00359   |  등록일 : 2015.11.23   |  발행인 : 조민상  |  편집인 : 조일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일근
Copyright © 2021 영광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