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7.26 월 16:58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종합
[헤드라인] 레미콘 업계 갈등 고조···지역경제 불안사측 “노조 인정할 수 없다” 협상 거부
노측 “민노총 탈퇴는 없다” 시위 계속
유창수 기자 | 승인 2021.07.20 15:46 |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15일 군청 앞에서 군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군남 서정교 불량공사를 수수방관하고 있다며 영광군을 규탄하는 시위를 했다.
▲레미콘 업계 ‘갈등’…광주전남레미콘협회는 지난 12일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영광지역 레미콘운송사업자의 장기적인 파업에 대한 합법적인 노동행정과 강력한 공권력집행을 요구하고 있다.

영광 레미콘 업계가 65일째 멈춰 섰다. 운반차량 기사들은 민주노총에 가입, 시위를 계속하고 있다. 6개 제조사들은 운반비 인상 등 요구 조건을 수용할 수는 있으나 민주노총이 개입한 협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33명의 운반차량 기사들은 실제 차량 소유주로서 노조 결성 자격이 없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33명의 믹서트럭 기사들은 민주노총 탈퇴는 없다고 맞서고 있다. 단 한차례의 협상 테이블조차 마련되지 않은 채 갈등만 고조되고 있는 실정이다.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양측의 강경 방침은 지역경제에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 마주보고 달리는 전차 같은 양측의 갈등을 지켜보는 지역민들의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

지역 건설업계는 더 비싼 가격에 이웃 고창과 등지에서 레미콘을 공급 받고 있는 실정이다. 그나마 제때 공급 받을 수도 없어 공사 차질은 물론 공사비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민주노총에 가입한 운송기사측은 제조사의 진출입로를 막고 규탄 집회를 계속하고 있다. 이개호 의원과 영광군이 조정을 시도했으나 양측의 강경 방침에 막혀 한 걸음도 나아가지 못했다. 노조측은 이 의원 사무실과 군청 앞 시위를 계속하고 있다.

영광지역레미콘협의회는 지난 12일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달 동안 공장 가동이 멈춰 건설 현장에 레미콘 납품을 할 수 없었다”며 “수십억 원의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건설기계수급제도 때문에 12년째 믹서트럭 신규 등록을 할 수 없어 생산량보다 운반수단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이것이 카르텔로 변질해 갈등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공권력을 투입해 운전기사들이 공장 출입로를 불법으로 막아설 수 없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반면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특수고용 노동자의 노조 활동이 인정되는 추세다. 개인사업자 지위를 갖는 택배노조 역시 노조로서 인정받고 있다”면서 “레미콘 트럭 운전기사들의 노조 가입을 인정하지 않고 교섭에 응하지 않는 것은 부당노동행위”라며 노동법 위반 사항에 대해 노동청이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15일 민주노총 건설노조는 “군남 서정교 교량공사에 35mpa 강도의 레미콘이 사용 되어야 하지만 영광레미콘은 이를 무시하고 교량공사에 사용되어서는 안 되는 18mpa 강도의 레미콘을 사용, 부실공사를 했다. 영광군은 이를 인지하고도 수수방관해 군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시위를 벌였다.

유창수 기자  news@ygweekly.com

<저작권자 © 영광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광군민신문 소개광고안내구독신청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영광미디어 영광군 영광읍 중앙로 19  |  대표전화 : 061-352-0120  |  팩스 : 061-351-9401
등록번호 : 전남, 다00359   |  등록일 : 2015.11.23   |  발행인 : 조민상  |  편집인 : 조일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일근
Copyright © 2021 영광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