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23 금 11:55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종합
[사회] "日, 방사성 오염물 111만톤 방류 계획... 한국 특히 위험"그린피스 서울사무소 주장 "태평양 연안 국가 위협하는 범죄"
유창수 기자 | 승인 2019.08.08 23:14 |

일본이 100만톤(t)이 넘는 후쿠시마 제1원전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할 것이란 주장이 나왔다.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일본 아베 내각은 후쿠시마 원전에 쌓아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111만t 이상을 바다에 방류하려 한다"며 "후쿠시마 해역 뿐 아니라 태평양 연안 국가까지 위협하는 범죄 행위"라고 밝혔다.

이에 그린피스는 이를 감시하고 저지하기 위해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방사능 수치를 지속적으로 조사 중이다.

이와 함께 원자력 분야 전문가인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이 이코노미스트 최신호에 낸 기고문도 공유했다.

버니 수석은 "오염수 100만t을 바다에 흘려보내려면 17년에 걸쳐 물 7억7000만t을 쏟아 부어 희석해야 한다"며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후쿠시마 해안으로 흘러나오면 인근 어업은 포기해야 한다"고 했다.

한국은 특히 위험하다고도 했다. 그는 "강하게 반발하는 후쿠시마 연안 어민만의 문제가 아니라, 오염수가 해류를 타고 바다를 순환하기 때문에 태평양 연안 국가들도 방사성 물질에 노출될 수 있다"며 "특히 한국은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했다.

이어 일본 정부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버니 수석은 "아베 내각은 오염수 위기에 대해 한마디도 꺼내지 않고 있다"며 "모래 더미에 얼굴만 처박고 있으면 주변의 위협이 사라지리라 기대하는 타조 같다"고 했다.

유창수 기자  news@ygweekly.com

<저작권자 © 영광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광군민신문 소개광고안내구독신청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영광미디어 영광군 영광읍 중앙로 19  |  대표전화 : 061-352-0120  |  팩스 : 061-351-9401
등록번호 : 전남, 다00359   |  등록일 : 2015.11.23   |  발행인 : 조민상  |  편집인 : 조일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일근
Copyright © 2019 영광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