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19 목 10:52
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특별기고
[창수생각] 영광군, 인구늘리기 정책 이대로 괜찮은가?
유창수 기자 | 승인 2019.09.10 16:36 |

전국의 도시에 있는 건물 유리창에 써 붙인 단어 중 가장 많은 것은 무엇일까? 답은 ‘임대’다.

영광군 우체국 사거리 일방통행로는 1980년대 까지 영광군의 중심축이자 가장 번화한 곳이었다. 매일시장, 금은방, 팬시점 및 옷가게들이 즐비해 늘 사람들로 붐볐다. 그러던 이곳에 1층 상가마다 어둑한 건물이 나타났으니 그곳에 과거 같은 활력이 있을 리 없다.

영광군 중심축이었던 사거리쪽 건물들이 비어 가는 이유는 무엇일까? 한마디로 공급 과잉이다. 필요보다 많은 공간이 이미 공급됐는데 영광군은 필요이상으로 개발을 계속하니 빈 공간이 늘 수밖에 없다. 생산가능인구(15~64세)의 감소, 그리고 청년들의 외부유출 등의 증가로 앞으로 영광군의 공간 수요는 계속 줄 것으로 보인다.

죽어 가는 도시를 살리겠다고 새로운 공간을 공급하는 것은 수분 과잉으로 죽어 가는 나무에 또 물을 주는 일과 같다. 최근 지방자치단체들이 앞다투어 도시재생, 청년공유공간 등의 이름으로 새로운 공간을 만들고 있는데 그 공간의 입지나 수준은 차치(且置)하고 공급 자체가 잘못이다. 기자는 최근 몇몇 도시에서 그렇게 만들어진 공간들을 관찰했는데 한결같이 매우 한산했다. 도시를 살리기 위해 공공이 해야 할 일은 “새로운 공간의 공급이 아니라 사회적·경제적·문화적으로 타당하고 지속가능한 프로그램을 개발해 적절한 위치에 있는 빈 공간에 분산 배치”하는 것이다.

활력을 잃은 도시를 살리려는 또 하나의 잘못된 처방은 ‘타 지자체 따라 하기’다. 영광군은 영광군만의 특색을 살려 인구늘리기 정책을 꾸리는 게 아니라, 타 지자체를 본 따 거기에 접목시켜 ‘따라하기’에 바쁘다.

급격한 인구감소에 충격을 받은 영광군은 급하게 2019년 1월 인구정책실이라는 명목으로 팀을 꾸렸다. 팀을 꾸리고 감소인구를 늘리기위해 온갖 노력을 다했지만 너무 이를 수도 있겠지만 지금까지는 뚜렷하게 들어난 결과물은 보여지지 않고 있다.

이 뜻은 영광군이 언제나 그렇듯 타 지자체 따라하기만을 하고 있기 때문에 결국 영광군자체를 개성과 매력이 없는 그렇고 그런 곳으로 만들어 버리고 말았다. 영광군은 이 사실을 잊으면 안된다. 인생의 진정한 행복이 남들과 다른 나만의 조건에서 얻어지듯이 살기 좋은 도시, 가보고 싶은 도시도 다른 도시와 다를 때 만들어진다는 사실을 말이다.

또 각 지자체마다 역사와 제반 조건이 다르기 때문에 그것이 서울이든 어디든 다른 도시를 따라 해서 좋은 결과를 얻기는 어렵다. 이 세상에 다른 도시를 따라 하지 않아서 죽은 도시도, 따라 해서 살아난 도시도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

유창수 기자  news@ygweekly.com

<저작권자 © 영광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광군민신문 소개광고안내구독신청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영광미디어 영광군 영광읍 중앙로 19  |  대표전화 : 061-352-0120  |  팩스 : 061-351-9401
등록번호 : 전남, 다00359   |  등록일 : 2015.11.23   |  발행인 : 조민상  |  편집인 : 조일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일근
Copyright © 2019 영광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