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4.2.20 화 18:18
상단여백
HOME 여론광장 사설
지역 발전의 동력, 청렴
영광군민신문 | 승인 2024.02.06 14:34 |

영광군이 설 명절을 앞두고 청렴 캠페인을 했다는 소식이다. 캠페인에 앞장선 강종만 군수는 “공직자가 청렴하지 못하면 업무의 공정성을 확보할 수 없고, 업무가 공정하지 못하면 군민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면서 청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한다. 군수가 공직사회에 청렴을 주문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다. 하지만 설과 추석 등 기회 있을 때마다 보이는 공직사회의 청렴 캠페인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 

강 군수의 발언은 어디 한 군데 흠잡을 데 없다. 공직자가 청렴하지 못하면 업무가 공정할 수 없음은 물론이다. 하지만 공직사회가 아직도 청렴을 의심받고 있는 것 같아 씁쓸하다. 대한민국은 정부 수립 이후 가장 큰 과제가 부정부패 척결이었다. 4·19와 5·16, 10월 유신 등 역사의 변곡점마다 공직사회의 부정부패는 가장 시급하고 중대한 척결 대상이었다.  그렇게 정부 수립 이후 76년이 지났다.

그런데도 부정부패 척결을 외치는 목소리가 사라지지 않고 있는 것은 그만큼 공직사회에 부정부패의 뿌리가 깊다는 반증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청렴은 좋은 것, 아름다운 것이다. 하지만 청렴을 강조하는 말은 공직자들의 청렴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는 말로 들릴 수 있다. 자칫 공직자들에 대한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나아가 공직사회의 사기를 떨어뜨려 업무 효율성이 크게 낮아지는 부작용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다.

과거 지방자치 실시 이전엔 자치단체장과 공직자들은 서로에 대한 이해가 충분했다. 해야 할 일과 지켜야 할 것에 대해 모두 익숙한 것은 물론이다. 하급자들의 미래가 상급자의 현실이었던 만큼 이해의 폭도 컸다. 

하지만 지방자치 이후 단체장과 공직자들은 자칫 서로가 바라보는 방향이 다르다. 선출된 단체장과 공직자는 공직에 대한 이해나 추구하는 방향이 전혀 다를 가능성이 크다. 

선출직인 단체장과 공직자들 사이의 이해 충돌 가능성도 크다. 바라보는 방향도 다를 수밖에 없다. 하지만 서로가 바라보는 방향이 다르고 추구하는 바가 다를 경우, 자칫 지방자치는 방향을 잃고 표류할 가능성도 크다. 그 결과 피해는 고스란히 지역민들에게 돌아간다. 선출된 단체장과 공직자들이 청렴하고 같은 방향을 바라보고 나아가는 것이 지역 발전의 지름길이다.    

영광군민신문  news@ygweekly.com

<저작권자 © 영광군민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광군민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영광군민신문 소개광고안내구독신청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영광미디어 영광군 영광읍 중앙로 19  |  대표전화 : 061-352-0120  |  팩스 : 061-351-9401
등록번호 : 전남 아 00311   |  등록일 : 2015.11.23   |  발행인 : 조민상  |  편집인 : 조일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조일근
제보 메일 : news@ygweekly.com
Copyright © 2024 영광군민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